성당에서 피정(避靜)을 갔을 때의 일이다. 프로그램 첫머리에 한 수녀님께서 자리에 모인 우리들에게 시험지를 나누어 주며 3분 안에 풀라고 하셨다. 받아 보니 맨 위에 ‘끝까지 다 읽어 보고 문제를 푸시오’라고 쓰여 있고 그 밑에 꽤 많은 문제들이 이어졌다. 수녀님은 초시계를 꺼내 "5초, 10초" 하며 시간을 재기 시작했다.



문제라는 것이 고작 숫자를 쓰라거나, 동그라미를 그리라거나, 이름을 거꾸로 써 보라는 등 피정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을 듯한 것들이었지만 누구 하나 의문을 제기하거나 투덜거리는 사람이 없었다. 째깍째깍 초침 소리를 의식하며 모두들 최대한 빠르게 연필을 움직일 뿐이었다.



3분이 다 되어갈 무렵 여기저기서 “어머나!” 하는 소리가 터져 나왔다. 맨 끝 문항을 보는 순간 내 입에서도 절로 “어머나!” 소리가 새어 나왔다. 거기에는 이렇게 쓰여 있었다.



<끝까지 읽어 보시느라고 수고하셨습니다. 문제를 풀 필요는 없습니다. 시험지에 이름만 쓰십시오.>



당혹해하는 우리를 보고 수녀님은 말씀하셨습니다.



“시험지 첫머리에 끝까지 다 읽어 보고 풀라고 쓰여 있는데 무엇이 그렇게 급하셨나요? 내가 시간을 재고 있고 옆 사람이 열심히 푼다는 이유로 그 문제들을 서둘러 풀었나요? 남들이 다 탄다는 이유로 목적지도 모르는 기차에 올라탄다는 것은 어리석은 일입니다.”



그것이 ‘3분 테스트’의 교훈이었다. ‘왜’라는 질문 없이 그저 바쁘게 움직이는 것, 방향 감각 없이 빠른 속도에 휘말리는 것은 분명 어리석은 일이다.



-     <시간의 향기>중에서

-     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-     이것 보니까 중2 때 시험 보던 것이 생각나는군요. 보통 OX 문제는 맞으면 O, 틀리면 X인데, 그 때 젊은 기술선생님이 맞으면 X, 틀리면 O로 답하라고 하여 많은 친구들이 혼선을 가져왔었지요. 제 기억에 그 젊은 선생님은 교장선생님께 불려가 야단 맞으셨고, 그 문제들에 대해서는 전부 맞는 것으로 처리하였던 것으로 생각이 드는군요.



또, 이런 것 들은 것도 생각나는군요. 어떤 교수님이 실험시간에 비이커에 오줌을 담아놓고, 학생들에게 오줌맛을 보고 어떤지를 말하라고 하면서 자신이 먼저 손가락으로 찍어 맛을 보았겠지요? 학생들이 교수님이 하시니까 할 수 없이 얼굴을 찡그리면서 다 따라하고 결과를 발표하였겠지요. 그러자, 교수님이 자신은 둘째손가락으로 오줌을 찍고는 정작 맛을 보긴 셋째 손가락으로 보았다나요? 아마 관찰의 중요성을 강조하려고 하였던 것이 아닐까 하네요.



양 승국 드림